Love n Photo | Magazine
1
archive,paged,category,category-mag,category-1,paged-140,category-paged-140,ajax_updown,page_not_loaded,,select-theme-ver-4.4.1,menu-animation-underline,wpb-js-composer js-comp-ver-5.4.7,vc_responsive

2016-05-17 내가 노래하는 풍경 #211

이스라엘의 위대한 지도자인 여호수아 마저도 여리고성를 앞에 두고 여호와의 군대 장관에게 물었다. "너는 우리를 위하느냐 우리의 적들을 위하느냐" 전쟁에 몰두한 여호수아에게 하나님의 대답은 이 질문을...

2016-05-17 헤벨 _ 주희가 선물해준 꽃다발

주희가 그림전에 와서 선물해준 꽃다발입니다. 이번에 그림전이 열렸던 전시장이 워낙 멀어서 무리해서 오지 말라고 일러두었는데 불편한 몸으로 먼 곳까지 찾아왔습니다. 주희가 전해준 꽃다발은 우리집에서...

2016-05-16 5월의 투웬티

투웬티 프로젝트 5월 사진 발송했습니다. 받으시는 분들께는 별도로 공지해 드리겠습니다. 어떤 사진을 보낼까 고민하다가 우루무치에서 만난 아이들을 선물합니다. 사진을 보며 함께 기도해 주세요. 반 년간...

2016-05-16 내가 노래하는 풍경 #210

무언가가 태동하기 위해 일정한 분량의 양이 차야 한다. 그 시기와 때는 알지 못하지만그래서 아무것도 보이지 않지만 지금의 때 가운데 충성하고...

2016-05-15 내가 노래하는 풍경 #209

어쩌면젊은 날의 시기는 실패의 연속일 수 있다. 사울은 아버지 기스의 잃어버린 암나귀를 찾기 위해 (삼상 9:3) 에브라임 산지와 살리사 땅으로,...

2016-05-15 그림

두어 시간정도 옥상 비닐하우스에서 그림을 그렸어요. 며칠동안 매일 그리고 있지만 아직?진도가 많이 못나갔습니다. 하지만 유화 물감이 더디게 마를 것이 염려되어 꾸준히?작업을 진행해 가야...

2016-05-14 오후 빛

쨍쨍한 오후 빛 아래로 아내가 두 아이를 데리고 노방전도를 나갔습니다. "오빠, 조금 있다가 옥상에 널어 놓은 빨래 좀 확인해 줘." 바쁘게 할 일들을...

2016-05-14 내가 노래하는 풍경 #208

그 때는 하나님을 제대로 알지 못했을까. 수많은 기회가 있었는데.. 하나님을 조금이라도 더 빨리 알 수 있었다면, 조금만 더 그 분의 마음을 깨닫을 수...

2016-05-13 따스한 오후

중국 운남에서 사역하시는 공영훈 선교사님을 만나고 돌아왔습니다. 상대에 대한 아무 정보도 없는 급작스런 만남. 카페에서 그 분을 기다리며 짧은 일기를 썼습니다. "나는 이 분을...

2016-05-13 내가 노래하는 풍경 #207

사람들은 대부분 자기를 기준으로 사고한다. 그래서 뛰어난 직관력과 사고와 기억력을 가진 사람들은 엄청난 추진력으로 일을 성사시키지만 자신이 미처 알지 못하는 사이에 주위 사람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