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n Photo | 모든 날, 메리크리스마스
19677
post-template-default,single,single-post,postid-19677,single-format-standard,ajax_updown,page_not_loaded,,select-theme-ver-4.4.1,menu-animation-underline,wpb-js-composer js-comp-ver-5.4.7,vc_responsive

모든 날, 메리크리스마스

아이들과 함께
예수님께 편지를 썼어요.
가끔 이런 생각이 들어요.
예수님이 없었다면
내 인생은 어떻게 되었을까?

이 질문은
구원이나 영적인 고민을 담은
심도 있는 질문이 아니에요.

그냥. 예수님이 없었다면
내 인생은 너무 허무할 것 같아요.
예수님이 없다면
내 인생의 근간이 다 무너질 것 같아요.

너무 이기적인 고백 같지만
예수님이 너무 좋아요.
하늘에는 영광, 땅에는 평화.
이 고백이 매일 주님을 만나며
현실에서 살아갈 수 있기를 기도해요.
아기 예수님의 생일이
그래서 너무 고마워요.

주차장에서
차를 운전할 때마다 기도해요.
오늘은 차를 출발하기 전에
이렇게 기도했어요.

예수님이 물론
모두를 위해 오셨지만
나를 위해 오셨습니다.

다른 이를 위해 오신것이 아니라
나의 죄를 위해 오셨습니다.
나 스스로는 해결하지 못할
나의 문제를 위해서 오셨습니다.
의인을 부르러 온 것이 아니라
죄인을 부르러 왔기 때문입니다.

나중에 시간이 지나면 당연히
우리 아이들도 어른이되겠지요.
아빠 엄마가 죽어 하늘나라 간 뒤에
성탄절에 주차장에서 드린 이 기도를
우리 아이들이 기억하게 해 주세요.

성탄절이 기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그냥 속상한 일이 있거나
마음이 상한 일이 있어서
기뻐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만일 기뻐하지 못한다면
주차장에서 아빠가 드린 이 기도가
생각나게 해 주세요.

죄가 많아 보이고, 용서받아야 할
다른 누군가를 위해
예수님이 오신 것이 아니라
나를 위해 죽으신 예수님의 오심을
기뻐하고 기뻐할 수 있도록
주차장에서 드린 이 기도가
기억나게 해 주세요.

우리를 위해 가장 낮고 낮은 곳에
오셔서 우리를 위해 죽으시고
우리를 구원하신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예수님없이 #풍요로운대신
#풍요롭지않아도 #예수님때문에 #풍요로운인생
#그러면 #모든날이 #성탄절 #메리크리스마스
#하나님의시간을걷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