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n Photo | 시대를 뛰어 넘는 지혜를 가졌지만
19974
post-template-default,single,single-post,postid-19974,single-format-standard,ajax_updown,page_not_loaded,,select-theme-ver-4.4.1,menu-animation-underline,wpb-js-composer js-comp-ver-5.4.7,vc_responsive

시대를 뛰어 넘는 지혜를 가졌지만

무엇을 부러워해야할까?
모든 것을 가진 이를 부러워해야할까?
문제없는 인생을 부러워해야할까?
그들처럼 살기를 기도해야 할까?

솔로몬을 생각할 때마다
고민이 많아진다.
얼마 전, 가족과 함께
기도했던 것처럼

부모의 신앙이
자녀들의 신앙이 될 수는 없다.
엘리와 사무엘의 아들들처럼
제사장의 자녀들이 도리어
최악의 불량배로 자라난 경우도 있다.

하지만 솔로몬의 경우
다윗을 배제하더라도
하나님과의 결정적인 만남이 있었고,
그 지혜로 나라의 기초를
만들었고 솔로몬의 영화가
주변국까지 흘렀을 만큼 풍성했다.
최고의 과업이었던 성전을 건축했으며,
그때 드린 기도를 통해
솔로몬의 믿음과 마음도  엿볼 수 있다.

“이스라엘에 속하지 않은 자들이라도
땅의 만민이 주의 이름을 알고
주를 경외하게 하시옵소서” (왕상8:43)
이스라엘을 중심으로 한 공동체에서
그의 기도를 시대를 뛰어넘고 있다.

하지만 그의 기도를
그의 삶이 따라가지 못한다.
그가 기도하는 기도,
그가 말하는 하나님은 진실이지만
그의 노년이 증명하고 있다.
말과 삶 사이에 큰 이격이 있다.
그 간극을 만들어 낸 원인은
솔로몬이 받았던
축복 때문은 아니었을까?

지혜. 어떤 지혜인가?
정세를 내다보고
무엇이 자신에게 이익인지
전략적으로 판단할 수 있었다.
그래서 다가오는 시대와
오늘의 정치적 결정들 앞에서
가장 현명한 지점들을 선택하다가
더 이상 물리지 못하는 선에서
자충수와 무리수를
만들어 낸 것은 아닐까?

자신과 나라를 위한 가장
지혜로운 결정은 무엇이었을까?
하나님과 믿음을 배제하면
결국 나를 위한 세계가 만들어진다.

아픔과 고민의 시간이 없다면
하나님을 피상적으로 만날 수밖에 없다.
안타깝게도 그에게는
자신의 성을 무너뜨릴
광야의 시간이 부재했다.

결핍, 각자가 솔로몬으로 살아가는 시대
우리에게 이 시간이 필요하다.


-매일 말씀묵상을 나누고 있다. 
묵상이야 계속하겠지만
앞으로 최소한 두 달 정도는 집중해야 할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