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n Photo | 지붕 위의 바이올린
20197
post-template-default,single,single-post,postid-20197,single-format-standard,ajax_updown,page_not_loaded,,select-theme-ver-4.4.1,menu-animation-underline,wpb-js-composer js-comp-ver-5.4.7,vc_responsive

지붕 위의 바이올린

믿사남에서 가장 핵심적으로 생각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물었습니다.
책상에 수많은 메모가 적혀 있습니다.
하나님은 여러 경험속에서 많은 약속을 주셨습니다.
때로는 절제에 관한, 때로는 약속에 관한, 당신의 신실함에 대해..
그런데 이 모든 것을 포괄하는 말씀이 무엇일까를 생각하면
너무 정답같아서 실제적이지 않은 것 같지만, 사랑이라 믿습니다.
예수님을 사랑하는 것, 다른 실천적인 것이 부족해도 예수님을 사랑하게 되면
‘나를 사랑하는 자가 내 계명을 지킬 것이다’라고 약속하셨기 때문입니다.
 
연말이 갈수록 몸이 부칠정도로 생각하고 해야 할 일들이 많아집니다.
망연자실하다가 또 하나의 메모를 적어 붙여 두었습니다.
일의 시작과 끝에 주님을 초대할 것, 주님은 내가 무엇을 하든간에
당신을 초대할 것을 말씀하셨습니다. 그것이 영적인 것, 혹은 사역적인 것이라
할지라도 주님과 함께 할 것을 말씀하셨습니다.
일에 집중하여 둘을 같이 생각하지 못한다거나. 하는 것이 아닙니다.
누군가와 함께 협업을 할 때 일에 집중하여 서로를 의식하지 못할 때에도
여전히 함께 하는 것처럼, 주님은 세속, 거룩한 것과 거룩하지 않은 것,
주님의 관심과 나의 관심을 구별하지 말고 그 모든 영역에 함께 할 것을 말씀하셨습니다.
유대의 에세네파의 경우에 성경을 필사할 때마다 자신을 정결케 했다는 글을
본 적이 있습니다. 프랑스의 유명한 화가였던 루오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시작과 끝을 나누는 것이 아니라, 내 마음에 주님을 부릅니다.
 
‘기도해도 똑같잖아.’ 라고 생각할 때마다
눈에 보이는 것으로 판단하지 않아야 할 것을 말씀하십니다.
응답과 변화는 눈에 보이지 않는 긴 시간동안 이루어지며
헌신하는 것이 최선이 아니라, 주님이 말씀하시면
멈춰 서있는 것도 순종이라 말씀하셨습니다.
인생은 지옥과 같다고 가까운 사역자가 고통하며 말했습니다.
말 그대로 인생이 지옥과 같다할지라도
주님이 내게 주신 선물은 지옥이 아니기에
지옥과 같다는 인생을 선물처럼 살기를 다짐합니다.
지붕위의 바이올린, 지붕 위에 있기도 위태로운데
주님은 거기서 아름다운 연주를 들려주기를 원하십니다.
이스라엘 각 지파에게 각각의 땅을 분배하시고
그것이 기업이며 약속인 것처럼,
선물과 같은 인생속에 남을 것은
예수님과의 사랑, 사랑을 통한 순종, 그 흔적들이 아닐까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