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n Photo | 미안해 정인아
19716
post-template-default,single,single-post,postid-19716,single-format-standard,ajax_updown,page_not_loaded,,select-theme-ver-4.4.1,menu-animation-underline,wpb-js-composer js-comp-ver-5.4.7,vc_responsive

미안해 정인아

이보다 더한 이야기도
알고 있지만
괜찮지가 않습니다.
아이의 사진을 보고
있기가 힘이 드네요.

집에 티비가 없어서
뉴스를 늦게 찾아보는 편인데
뒤늦게 기사를 접하고
분노와 마음에 눈물이
가득했습니다.

모두가 부러워할
환경과 선망하는 길을 걷고
누구보다 아름답게
살아가는 것처럼 보이지만

그 안에 피어나는 열매는
이렇게 참혹하다는 것이,
우리의 민낯을 보인 것 같아서
너무 부끄럽고 아팠습니다.

우린 이토록 철저하게 가면을
입맛대로 바꿔 쓸 수 있는
괴물로 살아갈 수 있습니다.

답도 알것 같고,
당장 도와줄 이들도 있지만
한동안 주먹에 힘이
쥐어지지 않을 것 같습니다.
다 알고 있다고
생각한현주소인데도
자꾸만 눈물이 납니다.

아픈 지금의 상황만을
생각해야 하는데
부끄럽게도
그리고 미안하게도
선한 의도를 가진
사람들이 뒤로 물러나지는
않을까를걱정하고 있습니다.

놀라울 만큼
입양한 아이를
사랑하는 이들이 있습니다.
그리고 여전히
아픈 이들을 돌보는
이들이 곁에 있습니다.

나도 저렇게
괴물이 되면 어떻게 하나
차라리 나서지 말아야지
차라리 물러나 있어야지.
용기 내서겨우 한 보
내디뎠다가
두 보 뒤로 물러설
이들이 있지는 않을까..

아. 정말, 여러 생각들..
정인아. 정말 미안해..
주님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