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n Photo | 당신이 그렸어요
5138
post-template-default,single,single-post,postid-5138,single-format-standard,ajax_updown,page_not_loaded,,select-theme-ver-4.4.1,menu-animation-underline,wpb-js-composer js-comp-ver-5.4.7,vc_responsive

당신이 그렸어요

작은 섬마을
해안로를 따라 길을 걷다가
바닷바람이 그려놓은 그림을 한참동안 바라봅니다.
당신은 빈 캔버스에 어떤 그림 그릴까를 생각하시나요?
작품을 바라보며 기뻐할 누군가를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