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n Photo | 겸손한 중에
7059
post-template-default,single,single-post,postid-7059,single-format-standard,ajax_updown,page_not_loaded,,select-theme-ver-4.4.1,menu-animation-underline,wpb-js-composer js-comp-ver-5.4.7,vc_responsive

겸손한 중에

성경 전반에 수많은 전쟁이 있고,
수많은 풀어야 할 난관이 있다.
하지만 성경은 일관되게 그것을 푸는 열쇠는
군사력이 아니라 하나님에 대한 믿음과 순종이라 말씀하신다. (신28:7)
하나님에 대한 믿음과 순종을 통해
하나님은 어떻게 걸어가야 할 것인지에 대한 지혜를 주신다.

하나님이 가리키는 길이 있다.
그 길로만 걸으면
주님께서는 우리에게 맹세하신대로
우리를 당신의 거룩한 백성으로 삼으실 것이다. (신28:9)
어느 길을 가야 할 것인가?
수많은 물음 앞에서 답을 아는 것이
성경이 말하는 지혜이다.

하나님은 내게 지혜를 말씀하셨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깊은 지혜를 구하라고 말씀하셨다.
하나님은 그 지혜가 하나님께로부터 난 지혜인 것을 기억하라고 하신다.
마치 물건이 주어지듯, 내 손에 쥐어지고 나면
마치 계약서에 싸인을 하고 나면
원주인은 내게 아무 효력을 못 미치는 그런 모양이 아니다.
모든 지혜의 근원은 하나님이시다.
그렇기에 지혜가 있어도 지혜를 바라보는 것이 아니라
오직 하나님만 바라보아야 한다.
왜냐하면 그 분은 질투하시는 분이시기 때문이다.

지혜를 구하는데 뿐 아니라
그것을 사용하는데도 주님의 마음을 물어야 한다.
겸손한 중에, 조용한 중에, 은밀한 중에
그 지혜를 사용하라 말씀하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