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n Photo | gallery
3
archive,paged,category,category-gallery2,category-3,paged-32,category-paged-32,ajax_updown,page_not_loaded,,select-theme-ver-4.4.1,menu-animation-underline,wpb-js-composer js-comp-ver-5.4.7,vc_responsive

2015-09-24

받은사랑을 준사람에게되갚으려한것같아 의도적이진않았지만 빚진것을갚아나가려는것처럼 하지만내가해야할작업에서 그의미를찾아야할것같아 더외롭고더처절하게 그의미를찾아야할까봐 받은사랑을 받아야될사람에게 전하는일.. 참많이쉬었던것같아 다시분발해야겠다. 날마다하늘의은혜만을 구하는삶을살고싶어. 내가진부요함이너무크단생각을해. 자야겠다. 난 배 부 른 돼 지.....

2015-09-24 릴리

보트 선착장에서 검은 새끼 고양이 한 마리를 주웠다. 동물을 좋아하는 수민이는 고양이에게 '릴리'라는 이름을 붙여 주었다. 보트, 택시, 세발 오토바이도 타며 수민이는 난생 처음...

2015-09-24 아이

거리를 걸었다. 1분도 채 안되어 열 명도 넘는 아이들을 모았다. 정에 겨운 표정 좋은 아이들은 내 손을 잡고 놓지를 않는다. 사탕 하나 쥐어준 것도...

2015-09-24 불빛

||1 날마다 찾아오는 어둔 하늘 아래서 나는 절망에 빠질 수밖에 없습니다. 하지만, 내 품안에 선한 불빛 하나가 있습니다. 나는 초라한 작은...

2015-09-24 봉숭이

서울에서 몇 번의 이사를 거치면서 내가 키운 식물들은 모조리 죽어 나갔다. 어둡고 습한 곳에서 잘 자란다는 이끼마저도 예외가 아니었다. ..그런 암울한 과거사를 청산하고 플라스틱...

2015-09-24 과일가게

네팔의 낯선 밤거리 과일가게서 한 소년을 만났다. 아직 열 살도 대보이지 않는데 땀에 흠뻑 젖은 채 일하고 있다. 아버지 가게를 돕고 있나. 생각했는데 소년의 이름은...

2015-09-24

작년에서 올해로 넘어 오는 며칠 동안 몸이 많이 아팠다. 울렁거리며 미식거리는 기분은 다시 느끼고 싶지 않은 불쾌감중 하나다. 화장실에 달려가 토하고 불덩이 같은 몸에서 새어나오는...

2015-09-24 해갈

어느 작은 학교 수돗가 앞에서 한없이 시원하다. 땀방울과 함께 여름내 흘린 모든 슬픔도 씻겨나라. ...

2015-09-24 <15>그림자가 무겁다

그림자의 무게만도 만만치 않다. 삶의 무게.. 내가 찍는 무게와 아픔의 대상이 그저 피사체로만 끝나지 않기를. 생명이 생명으로 이어질 수 있기를.....

2015-09-24

하늘에서 내려와 베들레헴 말구유에 종의 몸으로 나시고 종에게 세례를 받으시고 제자들의 발을 씻기시고 종에게 죽임을 당하시기 까지 낮아지신 주님의 겸손 그 철저한 낮아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