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n Photo | Magazine
1
archive,paged,category,category-mag,category-1,paged-136,category-paged-136,ajax_updown,page_not_loaded,,select-theme-ver-4.4.1,menu-animation-underline,wpb-js-composer js-comp-ver-5.4.7,vc_responsive

2015-11-25 꼭 해야 할 일들

아내가 보내준 사진이예요. 어젯밤에 기도하는데, 온유와 소명이가 양쪽에 달라 붙어서 기도하는 모습이 너무 웃겨서 아내가 사진찍었다고 해요. 온유는 온유대로 자신의 기도를 하고, 소명이는 아빠 기도를...

2015-11-24 계속 걸어갈 이유

투웬티 프로젝트에 대한 글을 포스팅하고 마음에 감사가 있습니다. 20년간 제 작품을 이 사람, 저 사람에게 나누며 기도하게 하는 일이 얼마나 값진 일인지 믿음의 눈으로...

2015-11-24 두번째 투웬티 당첨자 발표

"내 작품을 누군가에게 전해주고 난 후, 일정기간이 지나면 작품을 가진 사람이 가까운 친구, 혹은 위로가 필요한 사람, 문득 생각나는 누군가에게 ...

2015-11-24 내가 노래하는 풍경 #29

부모와 자식은 끊을래야 끊을 수 없지만 남편과 아내는 한 몸이라지만 서로 등을 돌리면 남남이 되어 버리는 가장 가깝고도 위태로운 사이입니다. 부모와...

2015-11-24 오늘은 밤이어도

매 번 수능을 마치고 나면 뉴스를 보기가 두렵습니다. 수능의 결과에 각자 희비가 나눠지겠지만 그것으로 인해 잘못된 선택을 하는 친구들이 있기 때문입니다. 나는 다큐멘터리 사진을...

2015-11-23 내가 노래하는 풍경 #28

여자친구 일 때 그녀의 문제는 그녀의 것이었습니다. 하지만 결혼하고 아내가 되면 상황은 달라집니다. 아내의 문제는 그녀의 것만이 아니라 아내와 한 몸이 된 남편의...

2015-11-23 하늘 아빠

  얼마전 고린도전서 13장의 사랑에 대한 속성을 묵상하던 중 한 지인이 내게 이런 말을 해주었습니다. 사랑이라는 말 대신,예수님이라는 말을 넣어도 뜻이 통한다는 것입니다. "예수님은...

2015-11-22 아펜젤러 순직기념관

고향은 대구지만, 서해안 여행길을 좋아합니다. 밀물과 썰물이 내게는 언제나 신비롭습니다. 후배 대훈에게서 몇 년 전부터 얘기를 들어왔지만 1년여 만에, 그것도 짧은 일정으로 서천을 다녀왔습니다. 서천,...

2015-11-21 여행하는 투웬티

지하철을 타고 가다가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작품을 빌려준 후, 20년동안 작품 가질 사람을 꼭 내가 지정하고 통제해야 할까?" 내가 다음 사람을 지정해 주면...

2015-11-21 노래하는 풍경 #27

"이제 내가 하는 말과 행동이 조금 가까워졌어요." 가까이 지내는 선교사님이? 대화의 끝자락에 던진 말입니다. 나는 그 말 앞에 부러웠고 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