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ort Blog:
  • All
  • Brunch
  • His work
  • Home Sweet Home
  • Notice
  • OneDay
  • TheRoad
  • Vagabond cloud

2018 캘린더 출시 임박

‘그냥 무난하게 만들까?’
두 달 간의 고민이었습니다.
새 책 발간 등 여러 가지 프로젝트 때문에
2018년 캘린더를 만드는데
평소보다 과부하가 걸렸습니다.
?
‘어떻게 하면 좋을까?’
10월 말경까지도 갈등했습니다.
?
무난하게 만들어야 될 것 같았고
그래야 할 것 같았습니다.
그러면 11월 중순에는 ?
선보일 수 있을테니 말입니다.
그런데 그렇게 하기에는 한 해 한 해 쌓아온
믿음의 무게가 느껴져서
결정하기 쉽지 않았습니다.
?
?
제작 기간이 오래 걸리는 만큼
많이 판매되지 않더라도
그래서 재고에 대한 부담이 있더라도
이번에도 특별하게 만들고 싶었습니다.
?
그렇게 한땀한땀 작업한
2018년 캘린더 막바지 작업 중입니다.
내일 새벽에 인쇄소에서 감리가 있을 예정이니
아마도 12월 초,
다음 주 월요일에 예판을,
11 일경 출시 및 첫 발송을 시작할 것 같습니다.
?
캘린더가 나오면?
정식으로 팜스토어를 통해 판매할 예정이며
네이버페이나 카드결제 등?결제의 접근성도
고려해서 전보다 편리해질 것 같습니다.
?
이번 캘린더도 유별난 공정과
꽤 부담스러운 패키징 작업이 예상되지만
전에 없었던 비주얼을 기대해 주세요.
?
.. 두구 두구 두구 두구.
개봉 박두!!
?
?
#2018럽앤포토캘린더
#이번캘린더의주제는
#생명 #입니다
#12월4일예판시작
#12월11일출시
?
#포장박스디자인
#박스패키징선공개

노래하는 풍경 #631

거룩은 일상에서 만들어지는 것입니다.
엄숙하거나 엄위한 말투 같은 것이 아니라
자신의 가난함을 인정하고
누추한 자신의 풍경 속에 성령님을 초대하고
하나님의 말씀을 알고
그 말씀 위에 자신을 세우는 행동
하나하나가 바로 거룩입니다.
?
<노래하는 풍경 #631>
?
#일상에서의거룩
#가난함 #누추함?
#성령님 #거룩으로초대
?
#노래하는풍경
#천국의야생화 #럽앤포토

노래하는 풍경 #630

시간이 지나면 모든 게 우리에게 익숙해지고 맙니다.
고통스런 기억도, 즐거웠던 추억도
그러기에 기억해야 할 것은, 잊지 말아야 하는 것은
오늘의 감사와 아버지의 신실하심입니다.
?
<노래하는 풍경 #630>
?
#고통스런기억
#즐거웠던기억
#잊지말아야할기억
#오늘의감사 #아버지의신실하심
?
#노래하는풍경
#천국의야생화 #럽앤포토

노래하는 풍경 #629

하나님은 나를 최고의 사랑으로 사랑하십니다.
왜냐하면 하나님은 내가 아직 죄인 되었을 때,
그리스도께서 나를 위해 죽으심으로
그 사랑을 확증하셨기 때문입니다.
?
<노래하는 풍경 #629>
?
#나같은죄인 #구하신 #하나님의사랑
#그확증 #십자가사랑
?
#노래하는풍경
#천국의야생화 #럽앤포토

노래하는 풍경 #628

사람들과의 수많은 만남,?
분주한 시간속에서
혼자 있는 시간을 어떻게 경영하느냐에 따라
하나님을 어떻게 만나느냐에 따라
우리 인생에 새로운 길과 방향을 만나게 될 것입니다.
?
<노래하는 풍경 #628 >
?
#우리인생
#새로운길 #방향
#하나님만나주세요
?
#노래하는풍경
#천국의야생화 #럽앤포토

노래하는 풍경 #627

주님은 내게 알려주셨습니다.
내가 잔치에 초대 받은 사람이라는 사실을요.
?
내가 누구인지 잊지 않으면
나는 나를 포장하지도,
그렇다고 숨지도 않습니다.
물 떠온 하인은 그저 예수님이 분부한?
거기까지 순종하면 되기 때문입니다.
주님, 나는?깨끗한 그릇이 되어서
주님 기뻐하시는 도구로 쓰임 받기를 원합니다.
?
<노래하는 풍경 #627>
?
#깨끗한그릇
#깨끗한접촉면
#주님께 #접붙임
#주님의열매
#잔치에초대받은사람
?
#노래하는풍경
#천국의야생화
#럽앤포토

육아를 배우다 _ 이 책을 통해

신간이 나온 지 겨우 일주일인데
한참의 시간이 흐른 것 같습니다.
그런데 특별한 선물인지
오늘 양장본이 아닌 무선제본을?
받아들고는 또 하나의 새로운 책이
나온 것 같아서 다시 기분이 설레었습니다.
?
이 책에 손을 얹고
며칠 전에 주님이 주신 마음이 있어서
기도했습니다.
?
“주님, 이 책을 구별해 주세요.
?
내 신앙이 이렇다고 말하는 책이 되지 않게 해주세요.
내 가정이 이렇다. 내 믿음이 이렇다.
자랑하는 책이 아니라
?
주님은 이런 분이십니다.
주님은 이렇게 아름다운 분이십니다.
주님은 연약한 자를 통해서 이렇게 일하시는 분이십니다.
주님은 이렇게 살아가라고 가르치는 분이십니다.
주님은 이렇게 가정을 사랑하시는 분이십니다.
주님은 이런 분이십니다.
주님은 이렇게 연약한 자들에게 임재하셔서
성장시키고 이만큼까지 오게 하셨습니다.
이 고백들이 책을 통해 드러나게 해주세요.
?
많은 이야기를 담고 있지만
많은 이야기를 통해서
오직 예수님이 드러나길 기도합니다.”
?
저는 어떻게 해야 예수 그리스도가 드러나는지 모릅니다.
인간이 어떻게 하나님을 드러낼 수 있겠습니까?
하나님은 너무나 거룩하고 높으신 분인데
어떻게 작은 인간이 하나님을 설명할 수 있으며
어떻게 예수 그리스도의 고통과 영광을
인간의 머리와 입술로 이해하고 말할 수 있겠습니까?
그래서 두려워 떨며 그것을 구합니다.
?
연약하고 흠이 많은 통로이지만
주님 주신 마음을 따라 순종한 흔적입니다.
이 책을 통해?
각 사람들에게 말씀하신 은혜가 나누어 지길 기도합니다.
?
#예수님은이런분이십니다
#우는자의위로 #없는자의풍성 #천한자의높음
#잡힌자의놓임?#약한자의강함 #눈먼자의빛
#병든자의고침 #죽은자의부활?#추한자의정함
#죽을자의생명 #죄인들의중보?#멸망자의구원?
#온교회의머리 #온세상의구주?#모든왕의왕 #심판하실주님?
#우리기쁨?#우리생명?#우리평화 #우리영광 되십니다.
?
#결혼을배우다 #육아를배우다

노래하는 풍경 #626

언젠가 내가 두려워 떨고 있을 때
주님은 내가 두려워 하는 것을 두려워 말라 하셨습니다.
그 기억은 언제나 기댈만 한 것이었습니다.
순간순간 두려워 해야 할 대상은 오직 주님이라 생각했습니다.
?
그런데
바쁜 일상을 보내다가
무감각해져서
두려운 마음 조차 느끼지 않는다면
이는 더욱 두려워해야 할 상태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
두려운 마음은 피할 구석을 찾다가 주님께 손내밀 여지라도 있지만
무감각한 마음은 더욱 경화되어갈 위험이 다분하기 때문입니다.
내 마음이 언제나 주님 앞에 굳지 않기를 기도합니다.
?
<노래하는 풍경 #626>
?
#무감각한마음 #경화될위험?
#두려운마음 #주님앞에 #부드러운마음
?
#노래하는풍경 #천국의야생화 #럽앤포토

노래하는 풍경 #625

어린아이와 같은 그 순종으로 기도하렴.
어린아이들은 어떤 원리가 있고
어떤 뜻을 알아서
부모에게 요청하는게 아니잖아.
?

그냥 그저 엄마, 아빠. 나 이것 주세요.
하물며 옹알이하는 아이들도
그 언어가 무엇인지 모르지만
그렇게 엄마 아빠를 부르지 않니?

 

하나님의 나라 원리를 다 알지 못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모든 것을 이해해서 기도하는 것이 아니라
알지 못함에도 불구하고
나를 찾고 찾으렴.

 

무엇을 기도하는 지?
알지 못함에도 불구하고?
아버지의 마음을 따라 순종하는 것?
내게 순종하기에 너는 오늘 기도하는구나.?
얼마나 너를 기뻐하는지 모른단다.

 

<노래하는 풍경 #625>

#아버지의마음 #천국의비밀?#어린아이 #순종함 #주님의얼굴
#찾고또찾고 #묻고또묻겠습니다?

#노래하는풍경?
#럽앤포토 #천국의야생화

노래하는풍경 #624

내가 욥에게 말하였던 것처럼
바람이?어디로부터 와서 어디로 가는지
?
사람이 태어나기 전부터
내가 선을 그어
바닷물이 범람치 못하게 하였던 일들.
동물들의 본능적이지만
그들이 태어나고
죽고, 행하는 그 모든 일들은
그들의 DNA에 내가 심었단다.
온 우주만물을
내가 다스리는 일들?
그 모든 섭리들?
이 크거나 작은, 비밀한 모든 것들이
나의 섭리와 계획 가운데 있단다.
하물며,
너의 오늘 하루을
내가 어찌 모르겠니?
내가 안단다.?
?
?
<노래하는풍경 #624>
?
#아버지의마음 #천국의비밀
#알지못하는 #영역
#보이지않는 #세계
#그럼에도 #주님은아십니다
?
?
#노래하는풍경
#럽앤포토 #천국의야생화